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3월 ADD 안흥시험장서 첫 시험발사 진행

2017년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탄두 2t까지 늘려

800km 비행 제한, 고각 사격으로 성능 시험

첫 시험발사는 실패로 끝난듯

 

 

 

 

다운로드.jpg

지난 2016년 6월 23일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인 현무-2C 미사일이 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현무-4는 대한민국이 개발중인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이다.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2톤 이상의 전술핵 위력급 벙커버스터 탄도 미사일이다.

 

군 당국이 차세대 전략무기인 신형 탄도미사일의 첫 시험발사를 최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진다. 7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3월 중순께 충남 태안군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무-4’(가칭)로 불리는 탄도미사일의 첫 시험발사가 진행됐다. 

 

육군과 ADD는 지난 2017년 한미 정상 간 미사일 지침 개정의 후속조치로 탄두중량 2톤(t) 이상의 고위력 탄도미사일 개발에 착수했다. 개정된 미사일지침은 한국군의 탄도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키로 한 것이다. 그간 한국군이 보유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300㎞의 경우 탄두 중량 2t까지, 사거리 800㎞는 탄두중량이 500㎏으로 제한됐다. 

 

그러나 당시 개정된 지침에 따라 사거리는 800㎞로 변동이 없지만, 고위력의 탄도미사일 확보가 가능해졌다. 탄두중량이 500㎏면 비행장 활주로 정도 파괴할 수 있는 위력이다. 탄두중량이 2t까지 늘어날 경우 지하 수십m 깊이에 구축된 북한의 핵심시설과 벙커를 파괴할 수 있다.

 

현재 육군은 사거리 300㎞·탄두중량 2t의 현무-2A와 사거리 500㎞·탄두중량 1t의 현무-2B를 실전배치했다. 사거리 800㎞·탄두중량 500㎏의 현무-2C까지 개발해 북한 전역의 핵·대량살상무기(WMD) 결심·지원 체계를 정밀 타격하는 작전 개념을 세웠다. 현무-3은 순항미사일이다. 

 

이번 현무-4 시험발사는 최대 사거리 사격이 어려워 정상 발사보다 높게 쏴 직선 비행거리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흥시험장에서 800㎞를 보내려면 중국 및 일본 방공식별구역이 겹쳐 있는 이어도 남방을 넘어가야 한다. 군 당국은 함구하고 있지만 이번 첫 시험발사는 실패로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현무-4

 

종류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

제작자 ADD

사용자 대한민국 육군

실전배치 2019년

 

제원

엔진 2단 고체연료

속력 마하 10

사거리 800 km

탄두 2톤 이상

유도 INS, 군용GPS/GLONASS, DSMAC

 

 

현무-4는 대한민국이 개발중인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이다.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2톤 이상의 전술핵 위력급 벙커버스터 탄도 미사일이다.

 

2017년 9월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하자, 4일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탄두중량 해제 요청을 받아들였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전에 한국은 탄두중량 증가를 계속 요청해왔다.

 

탄두 중량 2t인 현무-4 미사일이 개발되면, 미사일이 마하10 가량의 속도로 지상에 낙하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항공기에서 투하하는 GBU-28이나 벙커버스터(GBU-57)보다 2∼3배의 파괴력과 지하 관통력을 가질 것이어서, 사실상 전술 핵무기급의 전략무기가 될 것이라고 한국군은 평가한다.

 

GBU-28 벙커버스터, 중량 2.2톤, 탄두중량 286kg, 5,000psi 강화 콘크리트 6 m 관통, 지표면 30 m 관통

GBU-57 벙커버스터, 중량 14톤, 탄두중량 2.4톤, 5,000psi 강화 콘크리트 60 m 관통, 한국군은 GBU-57의 3배 관통력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5,000psi 강화 콘크리트 180m 관통능력을 가진다는 의미인데, 오보로 의심되며, 5000psi나 되는 강화 콘크리트벽을 180m 두께로 만드는 나라도 없다. 그걸 뚫는다는 것도 비상식적이다. 하지만 GBU-57보다는 가볍지만, 낙하속도가 마하 8인 관계로 에너지를 계산하면 더 높게 나오기에 GBU-57보다 더 관통력이 좋을 수도 있다.

 

미국에서는 마하 0.9의 속도에 탄두중량 450kg인 토마호크 미사일이 사실상 전술 핵무기급 성능을 갖는다고 평가한다. 여기서 전술 핵무기란, GPS가 개발되기 이전의 정확도가 낮은 탄도 미사일 시대의 전술 핵무기를 말한다. GPS의 개발로 토마호크 미사일의 정확도가 매우 높아져 쪽집게 스마트 공습이 가능해지자, 예전의 부정확한 전술 핵미사일만이 파괴할 수 있었던 견고한 콘크리트 건물을, 토마호크로 파괴할 수 있게 되었다. 현무-4는 토마호크 보다 탄두중량이 4배에 마하 10의 속도여서, 대략 15배 폭발력을 갖는다.

 

한국군은 이미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서, 2019년 현무-4 미사일의 양산과 동시에 실전배치를 할 계획이다.

 

시험발사

 

2020년 3월 중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및 강태원 부소장 등 극소수 정부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충남 태안군에 소재한 ADD 안흥시험장에서 현무-4 탄도미사일을 최초로 시험발사했다. 2발을 발사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현무-4 탄도미사일 첫 시험발사를 위해 3월16일부터 22일까지 서해안 일대에 항행경보를 발령했다. 정상 사격 각도보다 높여 고도를 늘리는 대신 직선 비행거리를 줄이는 고각발사를 했다. 2발 모두 실패했다.

 

MRBM 경쟁

2020년 현재 중국과 북한은 핵탄두를 장착한 준중거리 탄도 미사일(MRBM)로 한국을 핵위협하고 있다. 현무-4는 한국이 최초로 보유하는 MRBM이다. 한국은 비핵화를 선언하고 핵탄두가 없지만, 만약 핵탄두를 탑재한다고 가정하면, 북한과 중국의 준중거리 핵미사일에 대해, 한국이 드디어 동일한 준중거리 핵미사일로 맞대응했다는 의미가 있다. 예전에는 핵탄두가 비밀리에 몇개 있다고 하더라도, 베이징, 도쿄가 현무-2의 사거리에 들어오지는 않았다.

 

한국의 수도 서울은 1메가톤 수소폭탄 한발이 터지면 천만명 전체 시민이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다. 보통 준중거리 핵미사일은 500kt 정도의 수소폭탄을 탑재하며, 2발이면 서울이 전멸한다. 현무-4에 500kt 수소폭탄을 탑재하면, 베이징, 평양, 도쿄가 모두 사거리 내에 들어온다. 단 두발이면 인접국 수도가 전멸한다.

 

중국 인민해방군 로켓군은 2개 미사일 여단이 DF-21 미사일로 한국을 조준하고 있다.

 

1280px-DF-21A_TEL_-_Chinese_Military_Museum_Beijing.jpg

중국 인민해방군 로켓군 2개 미사일 여단이 보유하고 한반도를 향해 있는 DF-21 미사일

 

 

 

DF-21은 북한의 노동 1호 무수단 미사일과 크기가 매우 유사하다. 러시아의 R-21을 개량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노동 1호는 액체연료를 쓴다고 알려져 있으나, 노동 1호를 수입한 이란은 고체연료를 개발했다. DF-21은 고체연료를 사용한다. DF-21의 무게는 14톤, 노동 1호는 17톤이며, 둘 다 잠수함 발사형과 연관되어 있는 점도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