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병대 고무보트 “IBS”…Inflatable Boat Small(IBS)

 

운용개념, 상륙기습작전 및 도하작전시 은밀침투, 고속접안, 해상정찰, 인원 / 장비수송을 목적으로 운용.

 

 

1.jpg

 

해병대 고무 보트 훈련의 정식명칭은 IBS(Inflatable Boat Small)이다. 이 훈련을 받은 부대를 일명 IBS대대 혹은 기습특공대라고 한다. IBS대대는 야간에 기습을 전문으로 하는 부대로 중요한 지형지물 파괴가 주목적이고 상륙기습작전 및 도하작전시 은밀침투, 고속접안, 해상정찰, 인원 수송을 주요 임무로 하고 있다.

 

IBS훈련은 먼저 기본적인 체력 훈련이 수반된다. 모든 기초 훈련은 장교와 병사 구분 없이 오로지 교번만 부착하고 실시하고 보통 3주 이상 계속된다. 기초 훈련을 마치면 “휘장패용증”을 받고 이후에 실전에서 사용할 숙지 훈련에 들어간다.

 

 

2.jpg

 

▲ IBS 기초 훈련, 모든 기초훈련의 절반 이상은 PT가 차지한다.. 도태되는 병사는 개별적으로 체력단련 과외를 받기도 하고 시궁창 생태계 탐험 등에 나가기도 한다. 체력단련을 위해 PT를 비롯해 일명 꼬리박아를 함께 번갈아가며 정신력을 재무장하고 기합이 바짝 들게 한다.

 

 

다운로드.jpg

▲ 보트 해드캐링 훈련(급경사에서는 보트 뒤쪽이 매우 힘들다.)

 

이렇게 체력을 다지도 보트를 타고 곧 바다로 나가지 않는다. 해드캐링(머리에 보트를 얹어서 이동)으로 먼저 보트는 산으로 가기 시작한다. IBS훈련에서 주력으로 사용되고 있는 고무보트는 특수부대용 K-1으로 무게가 약 80kg~100kg 정도 나가는데요. 이 보트를 7명이 머리에 이고 갈 때도 7명의 발이 안맞으면 머리에서 100kg로가 통통 튀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목 부상의 위험이 올 수 있다.

 

다운로드 (2).jpg

▲ 선착순 패더링 훈련

 

앞서 훈련을 소화한 뒤 이윽고 바다로 들어가게 된다. 바다를 눈앞에 두고 육지에서 너무 고된 훈련을 받았기 때문에 바다가 너무 반가운 것도 잠시, 선착순 페다링 훈련으로 온몸이 산산조각이 나는 느낌이라고 한다. 특히 1·2번은 보트가 뜨기 때문에 물살과 높이가 벌어져 노를 젓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다운로드.jpg

▲ 보트를 이고 서서 먹는 등의 혹독한 훈련을 받는 IBS 대대

 

그렇게 페다링 선착순에서 1등을 하지 못하면 보트를 이고 서서 손으로 밥을 먹는다. 그 밖에 물에 대한 공포를 이기기 위해 바다 한가운데서 물속에 억지로 얼굴을 넣어 물에 대한 공포심을 극대화시키기도 한다.

 

사지에서 살아 돌아오기 위해서는 바다에서 싸우는 해병대에게 있어 IBS훈련은 정말 의미가 크다. 그들이 이렇게 고된 훈련을 받는 이유는 물론 체력을 다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두가 한 몸이 되어서 보트를 이동시키고 노를 저어 고난도 임무 수행을 하기 위함이다. 이렇게 발동작, 손동작 하나하나가 동시에 이루어져 앞으로 나아가는 고무보트의 원동력인 협동심은 절대 쉽게 만들어 지는게 아닌 것 팀훈련이다.

 

▶ 제원 및 성능

20200508_19583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