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사입력 2020.05.09. 21:09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회담 의지를 거듭 밝힌 가운데 북한은 9일 일본의 군사력 증강을 거듭 비난하며 "역사의 교훈을 뇌리에 새기고 분별 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홈페이지에 '박학성 외무성 일본연구소 연구원' 명의로 게시한 '경계심을 자아내는 일본의 군사력 증강' 제목의 글에서 "최근 (일본 군사력 증강의) 위험성의 도수가 한계를 벗어나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심히 파괴할 수 있는 지경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하여 많은 나라의 경계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일본 항공자위대가 첫 우주 전문부대인 '우주작전대'를 창설하기로 한 점 등을 언급하면서 "제반 사실들은 자위대 무력의 규모와 내용에 있어서나 작전 영역에 있어서 명실공히 공격형으로 전환되었다는 것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되살리고 있는 것이 '아름다운 평화'를 지향한다는 '레이와'(令和·작년 5월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의 연호) 시대에 들어선 일본의 모습인가"라고 반문했다.

 

북한은 최근까지도 일본에 과거 사죄를 촉구하거나 군사력 증강을 비난해왔으며, 특히 이날 외무성 연구원의 글은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된 아베 총리의 언급이 나온 지 하루만이어서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8일자 일본 산케이 신문과의 단독인터뷰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과 관련한 질문에 "조건을 붙이지 않고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과 직접 마주한다는 결의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AAC5cW0.jpg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 일본 아베 총리 (PG)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