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00512183057542gpwn.jpg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 랜서 폭격기 2대가 한반도 인근 해역에 다시 출동했다. 

미군의 정찰기도 잇따라 남한 상공에 전개됐다. 

 

12일 민간항공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B-1B 폭격기 2대가 동해 쪽 일본 근해와 대한해협을 거쳐 동중국해를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폭격기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다. 정확한 비행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날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B-1B는 지난달 23일·30일과 이달 1일·6일에도 아시아 지역을 비행했다. 이를 두고 중국에 대한 역량 과시나 북한의 동향 파악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B-1B의 최근 움직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나 북한 상황과 아무 연관이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군은 최근 괌 앤더슨 기지에 B-1B 랜서 폭격기 4대와 200여명의 관련 장병을 배치했다. B-1B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한편,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미 공군의 리벳조인트(RC-135W) 정찰기 1대와 주한미군의 가드레일(RC-12X) 정찰기 1대가 잇따라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상공을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RC-12X는 시긴트(SIGINT·신호감청정보)를 수집하는 항공기로, 전장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부대에 표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작전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임무를 맡는다.

 

hapy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