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중 양국 대만 주변 전략무기 총출동 '근육 자랑' 경쟁

대만 WHO 참여 문제 놓고 총력 외교전..미중 대립 '팽팽'

 

 

20200517080811119swgc.jpg

미 해군 맥캠벨함 [미 해군 태평양함대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금 미중 간 군사적 마찰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가장 가능성이 높은 곳이 바로 대만해협입니다."

판스핑(范世平) 대만사범대 정치학연구소 교수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미중 간 갈등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어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진단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미국과 중국 간의 상호 신뢰가 회복이 어려운 수준까지 추락한 가운데 양국이 대만을 사이에 놓고 거친 힘의 대결을 벌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이 군사·외교·기술·보건 등 분야를 막론하고 전방위 갈등을 벌이는 와중에 대만이 미중 마찰의 뜨거운 에너지가 분출하는 '열점'(熱點)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우선 각종 무기를 총동원한 양국의 '근육 자랑' 경쟁이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을 우려할 정도로 치열해진 점이 주목되는 대목이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연초부터 대만 주변에서 함정과 항공기를 대거 동원한 군사 훈련 빈도를 높였다.

 

국제사회에서는 중국이 무력시위를 통해 오는 20일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에게 대만 독립 선언과 같이 중국이 그은 한계를 넘지 못하게 압박을 가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무력시위에는 항공모함인 랴오닝함, H-6 장거리 폭격기, J-11 전투기, 쿵징(空警)-500 조기경보기 등이 대거 동원됐다.

이에 맞서 미국도 대만 인근에서 무력시위성 활동을 펼치며 중국에 강력한 경고음을 내고 있다.

 

20200517080811184lsns.jpg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은 올해 들어 중국이 자기 '앞바다'로 여기는 대만해협에 매달 한 차례씩 군함을 보내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펴는 중이다.

또 중국 군용기가 대만 인근을 지난 직후에는 반드시 전략 폭격기인 B-52H와 B-1B, 특수작전기 MC-130J, 정찰기 EP-3 등 다양한 군용기를 투입해 맞불을 놓으면서 대만 수호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과 수교하면서 대만과 단교했지만 국내법인 '대만관계법'을 근거로 유사시 대만을 군사적으로 도울 수 있다.

황제정(黃介正) 대만 담강대 교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중국과 미국이 지역에서 존재감을 강화하면서 의도하지 않은 충돌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수 없게 됐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지난 2001년 하이난(海南) 남동쪽 공해 상공에서는 미국과 중국 군용기가 충돌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중국 F8 전투기들과 미국 EP-3 정찰기가 충돌해 중국 전투기 1대가 추락했고 EP-3 정찰기는 하이난에 불시착한 바 있다.

 

아울러 미국과 중국은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참여 문제를 놓고도 치열한 외교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대만의 코로나19 방역 성공을 계기로 대만이 다시 WHO 옵서버로 참여할 수 있도록 대만을 도와 각국을 설득하고 있다.

 

대만은 친중 성향의 마잉주(馬英九) 총통 집권기인 2009년부터 2016년까지는 WHO 옵서버 자격을 얻었지만, 독립 성향인 차이 총통이 취임 후 중국의 반대로 옵서버 자격을 잃었다.

 

'미수복 지역'으로 간주하는 대만을 국제사회에서 철저히 고립시키려는 중국은 미국과 맞서는데 주력하며 대만의 WHO 옵서버 재참여를 막으려 한다.

 

대만의 WHO 재참여는 날로 좁아지던 국제사회 내 활동 공간을 일정 부분 회복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외교적 상징성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오는 18∼19일 WHO 총회에서는 대만의 WHO 참여 등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격돌이 벌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집권 이후 대만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간 갈등은 날로 첨예해지는 추세다.

 

과거 미국 행정부는 대체로 중국과 합의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하는 가운데 조심스럽게 관례의 틀 안에서 대만과 비공식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에 비해 트럼프 행정부는 대만을 중국을 견제하는 인도·태평양전략의 핵심 파트너로 격상시키면서 반중 성향의 차이잉원 정부를 다방면으로 적극 지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대만 정책 기조에 과감한 변화를 주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