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조회 수 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920px-A-10_Thunderbolt_II_In-flight-2.jpg

미국 공군 “A-10 썬더볼트 II”

 

 

A-10 썬더볼트 II(영어: Fairchild Republic A-10 Thunderbolt II)는 단좌형, 두 개의 엔진, 직선날개를 가진 미국의 제트 비행기로 페어차일드 사에서 만들었고 미국 공군의 근접항공지원 항공기로 탱크나 기계화부대, 다른 지상에 있는 목표물들을 최소 고도로 날아가면서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최대이륙중량 23톤으로 F/A-18과 같은 무게이며, F-16(19톤)보다 무겁다.

 

미국 공군 최초로 근접항공지원만 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A-10 정식 명칭은 제2차 세계대전 때 근접항공지원에 효과적이었던 P-47 썬더볼트의 이름에서 나왔다. A-10의 다른 이름으로는 흑멧돼지 또는 간단하게 멧돼지(warthog)라고도 한다. 2차 임무로 지상 표적에 대하여 다른 항공기를 인도하고 공수를 위해 항공관제를 제공한다.

 

1978년 2월 23일, 미국 벤자민 로젠탈 하원의원(민주당, 뉴욕주)은 하원 청문회에서 한국이 A-10 구매 의사가 있는지를 물었고, 브라운 국방장관은 한국은 근접항공지원 공격기 구매를 원하지만, A-10(23톤)인지 A-7(19톤)인지는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1978년에 대한민국은 미국 측에 랜스 미사일과 A-7E 콜세어 공격기(19톤)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미국이 거부했다. 1978년 3월 1일 미국 하원 예산위 국가안보특별소위원회에서, 짐 매톡스 민주당 의원(텍사스)은 "한국이 요청한 랜스 미사일과 A-7E 공격기(19톤)를 제공하지 않아 한국의 자주국방계획을 지연시키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질문했고, 브라운 국방장관은 "우리는 한국의 전력증강계획을 지연시키지 않고 있다."고 강조해 이중적인 태도를 취했다.

 

1979년 8월 4일 한국 공군이 당시 보유 중인 F-86 세이버(8톤) 전투기를 대체하기 위해 F5E 전폭기(11톤)와 F5F 훈련기의 라이센스 생산을 카터 정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되었다. 카터 정부는 F-16(19톤)의 라이센스 생산은 거부했으나, F-5(11톤) 이외에 A-7 콜세어 II(19톤)와 A-10 선더볼트 II(23톤)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되었다.

 

1979년 8월 6일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북한의 공군력이 초음속 보다는 저속인 미그 15(6톤), 미그 17(6톤) 위주이기 때문에, 한국도 초음속인 F-4(28톤) 보다는 저속인 F5(11톤) 정도가 실질적이라고 미국 측이 판단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라고 언급했다.

 

2015년 미국이 노후화에 따른 예산 절감을 이유로 A-10 지상공격기의 퇴역을 추진하면서 북한군의 기갑전력을 억제하는데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대한민국 공군은 F-50 훈련기를 FA-50 경공격기를 개발해 배치함으로써 북한의 기갑부대에 대한 저지를 일부 해소하게 되었다.

 

이어 아파치 공격헬기를 도입해 배치해 북한 기갑부대 방어에 숨통이 트였다.

 

1.jpg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