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정은 만나 "전면적인 대화 복원하고 싶다"

 

 

4.jpg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제가 특사가 돼 평양을 방문하는 것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경색된 남북관계 문제와 관련해 특사로 평양에 방문할 의사가 있느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전면적인 대화 복원부터 하고 싶다”며 “인도적 교류 협력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나아가 남북 간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 데 지체 없이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앞서 지난 21일 남북 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회에서 북한의 금강산 물, 백두산 물, 대동강 술을 남측의 쌀·약품과 맞바꾸는 방식 등 물물교환 등을 통한 남북교류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안한 바 있다. 이 후보자는 개별관광에 대해서도 “한미워킹그룹에서 어디까지 논의됐는지 확인 못 해 드린다”며 “코로나 19 이전 (기준으로) 고려하면 가능한 길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