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섯 개의 눈]

 

1.jpg

영국 잉글랜드 첼트넘에 소재한 GCHQ 소속 시설. 에셜론의 구성 요소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다섯 개의 눈(영어: Five Eyes; FVEY 파이브 아이즈[*])은 상호 첩보 동맹을 맺고 있는 미국,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5개국을 이르는 말이다. 이들 국가는 모두 영미법을 따르기 때문에 법률상 공조가 용이하며, 신호 정보에 관한 상호 협조 조약인 UKUSA 협정 조인국이다.

 

FVEY의 기원은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직후부터 서방 연합국이 전후 세계의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대서양 헌장을 발표한 것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냉전을 거치면서 소련과 동구권의 통신을 도감청하기 위한 목적으로 FVEY 5개국이 에셜론을 개발했고, 이때 개발된 장비와 기술들은 오늘날까지 계속 사용되며 전세계의 사적 통신망 수십억 개를 감시하고 있다.[4][5]

 

1990년대 말, 에셜론의 존재가 대중에 알려지게 되었고, 이는 유럽 의회에서 주요한 쟁점으로 부각되었다. 한편 미국 의회에서는 유럽보다 관심의 정도가 덜했다. 2001년 이래로 테러와의 전쟁이 계속됨에 따라 FVEY는 대중감시 능력을 더욱 강화시켰으며, 특히 월드와이드웹의 감시에 집중하고 있다.

 

NSA 요원 출신의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은 FVEY를 "각 국가의 양지의 법률에 일절 응답하지 않는 초국가적 첩보조직"이라고 묘사했다.[6] 2013년 스노든이 유출시킨 문서들에 따르면 FVEY는 서로 상대방 국가의 국민을 감시하고 그렇게 수집한 정보를 공유하는 식으로 움직였는데, 국민에 대한 감시에 부정적인 현지 헌법들을 회피하기 위한 목적이었다.[7][8][9][10]

 

스노든의 폭로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국제 사회가 이 건에 관하여 무슨 관심을 갖거나 또는 어떠한 분노를 표출한들 유의미한 영향은 끼치지 못할 것이며, 다섯 개의 눈 당사국 5국의 상호 관계는 굳건할 것이라고 전망한다.[11] 공교롭게도 대중 감시에 관한 소설 《1984년》의 배경이 되는 국가 "오세아니아"의 작중 영역과 얼추 일치한다.

 

 

1920px-UKUSA_Map.svg.png

 미국영국캐나다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5개국

 

 

[2020.08.23. 뉴스]

‘파이브 아이즈(Five Eyes·다섯 개의 눈)’는 기밀 정보 동맹을 맺은 영미권 5개국으로, 미국·영국·캐나다·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를 말한다. 2차 세계대전 후 미국과 영국이 공산권에 대응하기 위해 맺은 기밀정보공유협정(UKUSA)에서 시작됐다.

이후 5개국으로 확대됐고 위성통신 감청망 '에셜론'을 사용해 전 세계에서 얻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미중 대립이 격화하는 가운데 일본의 '파이브 아이즈' 참여 주장이 영국에서 나왔다. 7월 29일 영국 <가디언>은 "파이브 아이즈가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일본을 포함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안보동맹인 미국은 물론 영국·호주와도 준동맹 관계인 일본이 참여할 경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견제가 보다 원활해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일본은 내심 반기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