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운로드.jpg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서욱 육군참모총장을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2020.8.28/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청와대가 28일 국방부 장관에 대한 '원포인트' 개각을 단행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군 안팎에서는 차기 장관에게 임기를 보장해주면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마무리라는 임무를 맡기려는 차원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날 서욱 육군참모총장(58·육사 41기)을 차기 국방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한미연합사 작전처장, 육군 제25사단장, 제1군단장과 합참 작전부장·작전본부장 등을 거쳤다. 한미연합작전·야전군 지휘·군사 작전 관련 요직을 두루 섭렵해 육군 내 최고 전략·작전통으로 평가받고 있고, 전작권 전환 임무에 가장 적임자라는 얘기가 군 안팎에서 나온다.

 

청와대는 서 후보자에 대해 "야전과 작전분야 전반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고, 한미연합 합동작전 분야에 대한 높은 전문성 보유했다"며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안보 철학과 국정 과제에 대한 이해도 높다"고 밝혔다.

 

이어 "서 후보자는 30여년 이상 군에서 복무하며 쌓은 풍부한 경험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반한 전시작전권 전환, 국방개혁 2.0, 국방 문민화 등의 핵심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함으로써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 건설을 추진해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애초 차기 국방장관으로는 비(非)육사 출신이 지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문재인 정부의 육사 배제 기조 때문이다.

 

다운로드 (1).jpg

공군사관학교 출신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 © News1

 

 

실제로 이번 정부 첫 국방장관으로 임명됐던 송영무 전 장관은 해군사관학교 출신이고, 두번째 장관인 정경두 현 장관은 공군사관학교 출신이다. 육사 출신 국방장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한민구 전 장관(육사 31기)가 마지막이었다.

 

이러한 인사 기조에도 불구하고 차기 국방장관으로 육사 출신의 현역 대장을 발탁한 것은, 그만큼 서 총장이 전작권 전환 등 국방정책 과제를 맡을 적임자라는 평가 때문으로 보인다.

 

정경두 현 장관이 다음 달이면 취임 2년을 맡게 되고, 2022년 5월까지인 문 대통령의 임기를 고려하면 이번이 국방장관 교체 최적기라는 해석도 있다. 신임 국방장관은 현 정부 임기 때까지 1년9개월의 임기를 보장 받을 수 있다.

 

또 이번 개각 배경에는 하반기 줄줄이 예정된 군 장성급 인사도 있다. 오는 10월 초 임기가 끝나는 박한기 합참의장을 비롯해 육군참모총장, 공군참모총장 등 연쇄적인 군 인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작권 전환에서 핵심 역할을 맡을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 인사를 새 국방장관에게 맡기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서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국방장관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wonjun4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