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사' 송영무, '공사' 정경두 이어 육사 출신 등용.."강군건설 적임자"

정경두, 北목선·中밀입국·탈북민 월북 등 경계실패에 '책임론'

 

 

 

다운로드.jpg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서욱 육군참모총장을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2020.8.28/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새로운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서욱 육군참모총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경두 현 장관의 후임으로 서 총장을 지명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서 후보자를 임명할 예정이다.

 

문재인정부 들어 육사 출신 국방장관은 처음이다. 정부는 국방개혁의 일환으로 '육사독식' 구조 탈피를 위해 비육사 출신을 중용해왔다. 앞서 송영무 전 장관은 해군사관학교 출신이고, 정 장관은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서 후보자는 육사 41기로 합참 작전본부장, 1군단장, 한미연합사 작전처장 등 군의 주요 직위를 거쳐 현재 육군참모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야전과 작전 분야 전반에 대한 경험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연합 합동 작전 분야에 대한 높은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 철학과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서 후보자는 30여년 이상 군에서 복무하며 쌓은 풍부한 경험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반한 전시작전권 전환, 국방개혁 2.0, 국방 문민화 등 핵심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함으로써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건설을 실현해나갈 적임자"라고 부연했다.

 

지난해 7월 북한 목선의 삼척항 무잔 진입, 지난 5월 중국인들의 태안 밀입국 사건, 7월 탈북민 김모씨의 재입북 등 군의 경계실패가 이어지면서 정 장관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돼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 후보자가 육사 출신인 것과 관련 "어느 군 출신이냐에 앞서 능력 있는 인사를 발탁한 것"이라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한미동맹에 기반한 전작권 전환이 이번 인사의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에 관해선 "장기 재임했고 많은 노력을 하며 성과를 냈다"며 "조직을 새로운 분위기로 쇄신하는 인사를 찾아서 진행을 한 것"이라고 했다.

 

kuko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