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 백악관 사키 대변인.jpg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1월 22일(미국 시각) 기자회견 가운데 대북 핵확산 활동은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조현상 기자 =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관련 정책이 나오기 시작했다. 미국 백악관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언급하며,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한국 등 동맹국과의 긴밀한 협력도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확산 활동을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을 국제 평화와 안보, 국제 비확산 체제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보고 있다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여전히 북한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인들과 동맹국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대북)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접근법이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된다며 특히 현재 진행 중인 대북 압박과 미래의 외교 가능성 등에 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방위산업전략포럼.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