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DEFENSE NEWS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1.jpg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 계기 10월 23일부터 양일간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함정기술·무기체계 세미나'에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조현상 기자 = 해군은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International Maritime Defense Industry Exhibition)을 맞아 23~24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 컨벤션홀에서「함정기술․무기체계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는 함정기술․무기체계 관련 유관기관 간 미래 해양방위산업 기술을 교류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한편 우리 해양방위산업체의 방산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해군과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ADD, Agency for Defense Development), 국방기술품질원, 대한조선학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며, 산(産)․학(學)․연(硏)․관(官)․군(軍) 함정기술․무기체계 관계자 60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해군은 세미나에서 ‘제4차 산업혁명 기반의 스마트 해군(SMART Navy)’ 건설에 필요한 신(新)기술이 집중 논의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초청했다.

 

세미나 첫째 날에는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조대승 대한조선학회장의 환영사와 한명진 방위사업청 차장의 축사가 이어진다. 이후 우수논문 시상과 관련분야 전문가들의 기조강연과 특별강연이 진행에 이어 기조강연에는 국방과학연구소(ADD) 이성은 박사가 ‘스마트 전투함정(SMART Battleship) 구현을 위한 함정 무기체계 발전방향’을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서용석 박사가 ‘자율운항선박의 기술개발 현황과 함정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특별강연에서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Korea Aerospace Industries) 강왕구 박사가 ‘무인이동체 기술발전전망 및 해양무기체계 적용방안’을 김응록(대령) 해군본부 전력발전과장이 ‘미래해양 무인체계 발전방향’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우수논문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대한조선학회 함정기술연구회 주관으로 97편의 논문을 심사한 결과 우수작으로 선정된 4명에게 해군참모총장 상장과 부상이 수여되었다.

 

둘째 날에는 분과별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이번 세미나에는 ①함정 설계․건조/운용유지/획득제도 ②함정 통합생존성/손상통제/특수성능 ③함정 탑재체계/전투체계/장비기술 ④ 4차 산업혁명/해양 무기체계․무인체계 ⑤ 함정 스텔스 발전방향  ⑥ 국내․외 방산업체 방산전략/수출현황/개발 무기체계 소개 여섯 개 분과별로 총 97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특히 이번 분과발표는 해군이 추진 중인 스마트 전투함정(SMART Battleship) 구현을 위한 발표의 장(場)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해군은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를 분과 주제에 처음으로 포함시켰다. 관련 분과에서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스마트 해군의 다양한 요소들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이번 세미나는 스마트 전투함정 기술을 주제로 함정기술과 무기체계에 대한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 적용 방안을 논의함으로써 해양안보의 미래를 준비하는 우리에게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우리 해군은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 기반의 해양강군을 미래 비전으로 삼고 ‘스마트 해군’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여러분들의 전문지식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동력으로 삼아 해양강국의 국가비전 구현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조대승 대한조선학회장은 “대한조선학회와 해군은 그동안 해군력 발전을 위해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왔다.”라며 “특히 이번 함정기술․무기체계 세미나는 앞으로 해군이 나아가야 할 ‘스마트 해군’에 적용할 신기술을 관련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군은 함정기술․무기체계 분야의 새로운 기술을 논의하고 교류하기 위해 1996년 이후 매년 동(同) 분야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