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방 NEWS +

게시판-상단-띠.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75625417_2580153722043884_3019698914912632832_o.jpg

 

 

그런 그가 참사 이후 대령 진급에서 누락되는 것을 볼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 없다.
이제 군과 국가 차원에서 그의 진급을 긍정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불가항력적 상황에서 발생한 것임을 공고히 할 수 있다.
미국 제35대 대통령이었던 존 F 케네디는 1943년 남태평양에서 일본 해군을 상대로 작전을 하던 중
정장(艇長)으로 있었던 어뢰정 PT-109호가 일본 구축함에 부딪혀 침몰하는 사고를 당한다.
대원 11명과 케네디는 폭풍우를 견디고 극적으로 살아 돌아온다. 미국인들은 케네디가 대통령에 출마했을 때,
이 사건에 대해 작전 실패로 책임을 묻기 전에 그를 전쟁 영웅으로 인정했다.

최 함장은 100명이 넘는 초계함의 지휘관이었다. 그는 전시가 아닌 평시 작전 중 북한 잠수정의 기습 공격으로
가족 같은 부하 46명을 순식간에 잃었다. 그는 피침 직후 어뢰 공격임을 직감하고 2함대 사령부에 이를 즉각 보고했다.
그리고 함장으로서 생존 식구 58명을 끝까지 챙겼다. 승조원들도 침착하게 최 함장의 지시에 따라 전원이 구출될 수 있었다.
함장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배와 함께 침몰해야 한다는 전근대적인 사고로 몰아가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해마다 3월 26일 천안함 폭침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행사를 거행하지만 이제는
최원일 중령의 고뇌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마음이 필요한 것 같다. 초대 참모총장 손원일 제독의 위업을 잇게 하고자,
아들의 이름을 최원일이라고 지었다는 해군 수병 출신 아버지의 생전 육성이 귓가에 맴돈다.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이제 우리 군과 국민의 성원으로 최 중령의 명예를 회복시켰으면 한다.

조규택 해군 자문위원·계명문화대 군사학부 교수